로그인 회원가입 시작페이지설정 즐겨찾기
전체기사보기최종편집 : 2017.12.13 수 08:47
> 뉴스 > 선교 > 생명과 환경
     
경기북부 사랑의장기기증활성화
활성화위원회 통해 경기북부 지역 장기기증 활성화 계기마련
2017년 09월 30일 (토) 08:02:49 KMC뉴스 song@kmcnews.kr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하 본부, 이사장 박진탁)는 9월 29일, 의정부시에 위치한 의정부중앙감리교회에서 경기북부 사랑의장기기증활성화위원회(이하 경기북부 장기기증활성화위원회)의 출범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지난 3월 28일, 교계가 앞장서 국내 장기기증 패러다임의 변화를 시도하고자 전국 14개 교단의 총회장 및 대표와 각 교단의 200여 교회가 함께하는 한국교회 활성화위원회를 결성하였고 그 뜻을 이어 지난 7월, 제주지부 장기기증 활성화위원회가 출범, 그리고 9월 5일 강원지부 장기기증활성화위원회가 출범했다. 이번에는 전국에서 네 번째로 경기북부에서 장기기증활성화위원회가 결성되었다.

경기북부 장기기증활성화위원회는 이광석 감독(의정부중앙감리교회 담임), 서기원목사(경기도 도립의료원 원목), 박정호 목사(순복음의정부교회 담임), 강권식 목사(한성침례교회 담임), 신진선 목사(계성교회 담임), 김용민 목사(의정부비전교회 부담임), 최현모 목사(의정부세광교회 담임), 이형열 목사(양주 영광감리교회 담임), 김문식 목사(양주 덕진감리교회 담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을 기념하며 감사예배를 드렸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의 최은식 목사의 사회로 시작된 감사예배에서는 박영수 목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경인지부장)가 기도를, 박정호 목사(순복음 의정부교회 담임목사)가 ‘영원한 하나님의 사랑’이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했으며, 강권식 목사(한성교회 담임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이후 2부 순서에서는 의정부중앙감리교회 이광석 목사를 경기북부 장기기증활성화위원회 위원장으로 추대하는 시간을 가졌다.
위원장으로 추대된 이광석 목사는 “장기기증은 우리가 실천할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이웃사랑”이라며 “경기북부 교회들을 중심으로 지역 내에서 예수님의 모습을 따라 사랑을 나누는 사람들이 더욱 많아지기를 기대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박진탁 이사장은 출범식을 축하하며 “경기북부 장기기증 활성화 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지역 내의 장기기증운동이 활성화되기를 희망한다”며 “현재 경기북부 지역 내에 174개 교회가 장기기증 서약예배로 생명을 살리는 이 운동에 참여한 만큼 앞으로도 많은 교회들이 장기기증운동에 함께하기를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지난 1991년 설립된 본부는 26년의 해를 거듭하면서, 94여만명의 장기기증등록자를 보유한 국내 최 대 장기기증 단체로 성장했다. 특히 본부 등록자의 80%가 넘는 등록자가 기독교인인 만큼 많은 교회의 뜨거운 기도와 참여가 이어졌다. 이같이 장기기증운동에 대한 기독교의 관심은 지금까지 5,000여 교회가 장기기증예배에 참여했을 정도로 뜨겁다. 앞으로 경기북부 장기기증활성화위원회에 이어 전국 각 지역에서 한국교회에서 뜨거운 생명나눔의 흐름을 계속적으로 이어나고자 각 지역별 사랑의장기기증활성화위원회가 출범 될 예정이다.

KMC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KMC뉴스(http://www.kmc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명구 금권선거자료 공개
전명구 목사 창피함을 아는가?
감사위, 총실위 소집요청!!
간통죄가 폐지되어도
탁월한 전도방법, 기독교인의 ‘모범적
면역력을 높이는 처방전
잘 지내고 있나요?
성모 목사 직무정지가처분 준비
50. 바울의 선교 계획(롬15:22
제50과 바울의 선교 계획(롬15: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대문구 독립문로8길 23(천연동) 1층 | Tel 02-74-0423(010-8972-0603) | Fax 02-362-1121 | 제호 : KMC뉴스
등록일 : 2010년 12월 3일 | 발행인 : 송양현 | 편집인 : 김오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43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송양현
Copyright 2010 KM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ong@kmc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