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즐기는 고향 음식, 무더위를 이겨내요
한국에서 즐기는 고향 음식, 무더위를 이겨내요
  • KMC뉴스
  • 승인 2024.06.24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23일 ‘STX와 함께하는 외국인주민을 위한 자국음식잔치- 방글라데시’(늦은 1시, 경남이주민센터 2층, 5층)가 열렸다.

100여 명의 방글라데시 이주민과 내국인이 참석한 가운데, ‘이맘’(이슬람교 성직자)이 진행하는 기도, 방글라데시 국가 제창, 격려사, 노래 공연, 식사로 이어졌다. 이철승 경남이주민센터 대표는 “방글라데시 이주민 조직은 1998년 경남이주민센터 창립과 더불어 시작됐다. 교민회 중 가장 역사가 깊고 활동도 활발하다. 교민회 회원들이 고향 음식을 즐기면서 폭염을 이겨내기 바란다.”라고 격려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뚜힌 경남방글라데시교민회장은 “방글라데시에는 축제가 많고, 친구와 친척들도 자주 모이지만, 한국 사람들은 일만 열심히 하는 것 같다. 한국에 와서도 방글라데시 사람들은 자주 만나고 안부를 챙긴다. 친구들과 만나서 고향 음식을 즐기면 힘든 일도 풀린다.”라며 부듯해했다. 이날 늦은 5시까지 음악과 노래가 끊이지 않았다.

‘STX와 함께하는 외국인주민을 위한 자국음식잔치’는 2016년 STX복지재단의 후원으로 만들어졌으며, 10여개 국 교민회가 연중 순회하며 행사를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