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퍼 축복식은 빗나간 종교인이 선동하는 위장 축복
퀴퍼 축복식은 빗나간 종교인이 선동하는 위장 축복
  • 김오채
  • 승인 2024.06.0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복신앙과 물질만능주의를 조장하는 퀴퍼 축복식은 빗나간 종교인이 선동하는 위장 축복
*가정의 소중함을 해치고 출산을 저해하는 동성애 축제는 사라져야!

기독교대한감리회와 기독교장로회 및 예수교장로회(통합) 차별금지법과 동성애 반대 목회자 연대[상임대표 소기천 교수(통합), 공동대표 김창환 목사(기장), 민돈원 목사(기감)]는 6.3(월), 지난 6.1(토) 퀴어집회에 참석한 30인 목회자 축복식에 대한 반박 성명서를 다음과 같이 발표하였다.

기감 • 기장 • 예장(통합) 차별금지법과 동성애 반대 목회자 연대 임원단

▣성명서 전문

기독교는 제103회 통합총회가 “퀴어신학(동성애 양성애 성전환) 이단”이라고 명료하고 선제적으로 결의한 이후에 장로회신학대학교를 비롯하여 신학교와 교단에서 소위 LGBTQ+를 하나님의 창조 질서를 어지럽히고 교회를 무너뜨리는 이단으로 인식하는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 그 결과 자녀를 둔 학부모는 벌건 대낮에 신체의 중요 부위만 가린 노출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그들만의 뒷골목 축제를 더 이상 건전하다고 인식하는 경우가 거의 없다.

지난 6월 1일(토)에 서울시청 광장에서 불허된 동성애자들만의 음란한 퀴어(‘괴상한’이란 영어 단어 queer) 퍼레이드(이하 퀴퍼)가 청소년과 시민에게 눈살을 찌푸리게 한 지 수년이 지나자 을지로 입구역으로 옮겨서 올해도 진행되었다. 한국교회에 충격을 주는 일들이 인근 퀴퍼 현장에서 벌어졌다. 성소수자들과 함께 하는 그리스도인 네트워크라는 이름이 붙은 ‘무지개예수’라는 단체에 속한 30여 명의 목회자들이 이날 오전 퀴퍼 개회식과 함께 을지로 입구역 2번 출구 앞에서 동성애자들을 대상으로 ‘무지개 축복식’을 진행한 것이다. 이 자리에서 치밀한 각본으로 공식 시작되기 전인 오전 11시 30분경에 3분 동안 기습적으로 퀴퍼 축복식을 거행하였는데, 이미 감리교단이 인천 퀴퍼 축복식을 한 해당 목사를 징계한 일이 있어서인지 이들은 희한한 동성애 무늬를 한 스톨을 두르고 명단조차 발표 못하고 무엇에 쫓기는지 종이 한 장 들고 서둘러 읽더니 허둥대며 우왕좌왕 마쳤다.

퀴퍼 축복식은 물질만능주의와 기복신앙을 부추기는 그야말로 시대정신에 뒤떨어진 코미디 같은 꼴불견으로 비애감마저 든다. 세계적으로 동성애자들은 부자들이고 거대한 조직과 단체까지 만들어 퀴퍼를 후원하고 돈으로 동성애를 조장하는 일을 한다고 이미 알려져 있는데, 여기에 퀴퍼 축복식까지 한다면서 사람들까지 매수하여 동원하고 종교인들을 세워서 일회성 우스운 장면을 연출하였다. 이것을 지켜보는 시민들은 저들을 종교인으로 인식하지 않고 굿이나 하고 떡이나 먹고 제사 돈을 챙기는 선무당들로 볼 수밖에 없다.

왜, 퀴퍼 축복식을 할까? 그 이유는 가정의 질서를 무너뜨리고,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어지럽힐 목적이 있기 때문이다. 을지로 뒷골목 퀴퍼에 참여한 동성애자들이 아무리 그 숫자를 부풀려도 5만이 채 되지 않지만, 하나님의 창조 질서와 가정을 지키려고 퀴퍼를 반대하는 거룩한 방파제는 20만이 훌쩍 넘는 것만 보아도 이들은 건전한 시민들로부터 철저하게 외면당하는 소수중의 소수이다.

동성애자들은 가정을 해체하고 자녀를 출산하지 못하게 하여 대한민국을 무너뜨린다. 시대가 변하였어도 마르크스주의나 네오마르크스주의의 공통점은 유물론이다. 가정의 행복과 질서는 물질로 세워지는 것이 아니다. 그런데 대한민국에서 종교의 유무를 떠나서 유물론이 급속도로 확산하는 이유는 경제적 번영과 물질 만능이 만들어낸 기복신앙이다. 이런 상황에서 퀴퍼가 교묘하게 종교인의 탈을 쓴 자들까지 나서서 제 몫을 챙기고 있다. 이제는 번영 주의를 탈피하고 가정을 소중하게 여기고 가족 사랑을 최우선 가치로 회복해야 한다.

이에 본 단체는 일반 시민까지 출산을 저해하는 동성애자들의 광란 짓을 우려하고 자녀들의 건전한 성문화를 걱정하는 퀴퍼 축복식을 안타깝게 여기면서 다음과 같이 촉구한다.

1. 대한민국의 출산율이 0.7명대로 떨어진 상황에서 동성애자들은 더는 퀴퍼를 하지 말라.

2. 이번 퀴퍼 축복식에 참여한 목사들은 소수의 무덤에 숨지 말고 당당하게 이름을 밝혀라.

3. 한국교회 모든 교단은 이 민족과 가정을 지키기 위해서 퀴어신학을 이단으로 규정할 것을 촉구한다.

2024년 6월 3일

기감 • 기장 • 예장(통합) 차별금지법과 동성애 반대 목회자 연대

상임대표: 소기천 교수(통합)

공동대표: 김창환 목사(기장) 민돈원 목사(기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