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외국인주민, ‘반려해변’ 통영에서 쓰레기 청소
경남 외국인주민, ‘반려해변’ 통영에서 쓰레기 청소
  • KMC뉴스
  • 승인 2024.04.14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남도외국인주민지원센터(센터장 곽영준)가 지난 해 어의해변에 이어 올해는 통영 통시해변을 ‘반려해변’으로 입양하고, 4월 14일 도내 외국인주민 봉사단 20여명이 해양정화활동을 펼쳤다.

반려해변 입양은 반려동물을 보살피듯이 특정 해변을 입양하고 일정 기간 책임감 있게 보호하는 활동을 말한다. 해양수산부와 해양환경공단이 지자체와 함께 활동 기반을 조성하고, 기업이나 단체 등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해양 정화활동(연 3회 이상)과 캠페인 등을 펼치는 민관협력 환경 관리의 대표적 프로그램이다.

이날 20여 명의 외국인주민봉사단은 창원을 출발하여 용남면 선촌마을 환경교육장에 들러 해양쓰레기와 환경보전에 대한 어민들의 활동을 담은 다큐멘터리 ‘푸른바다의 비밀’을 시청하며 해양정화활동의 의미를 되새긴 뒤, 근처의 통시해변으로 이동하여 해변에 쌓인 부표, 플라스틱 등 약 1톤 가량의 쓰레기들을 수거했다. 활동을 마친 외국인주민 캄야(캄보디아)씨는 “오늘이 본국의 설날인데 해변청소를 할 수 있어서 아주 뿌듯했다. 이런 활동을 해보니 환경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 알게 됐고 한국바다와 캄보디아 바다를 아름답게 계속 유지하기 위해 계속 봉사활동을 해나가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센터는 이번 활동이 해양 환경 개선뿐 아니라 외국인주민들이 지역사회 문제 해결에 주체적으로 참여함으로써 주인의식과 자긍심을 느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