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첫 장례식
호주 첫 장례식
  • 서정남
  • 승인 2022.11.23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병 중이던 분이 하늘나라로 이사 가셨습니다. 루게릭의 경우, 십년간 병상에 계신 분도 보았는데 그분은 1년 만에 떠나셨습니다. 불신자에서 예수님을 영접하시고는 하나님 자녀의 모습으로 바뀌고는 믿음을 견실히 지키고 가셨습니다. 8월 29일에 저와 첫 만남을 갖고 10월 29일에 소천 하셨으니 주님이 제게 60일 간 맡겨 주셨네요.

그분이 가시던 날은 이태원 사고가 일어난 날입니다. 저는 집도한 장례 중, 가장 잊을수 없는 만남입니다. 고인이 자기 자신을 믿고 살았다고 회개하였습니다. 이제 주님을 믿고 보니 자신의 어리석음을 본다고 했습니다. 그분의 며느리 둘 모두 기독교인이었습니다. 시어머님께 복음제시를 왜 안 했겠습니까? 거부하시다가 질병을 통해 예수님 영접하시고, 보름 후에 세례 받으시고, 보름 후에 가족 모두 성찬식 하시고, 보름 후에 천국 가셨네요.

그 댁 큰 며느리가 제 대학교 까마득한 후배입니다. 앞의 글에도 언급했듯이 시어머님 투병사실을 제게 알리고 전도를 부탁한 것이 시발점이 되었습니다. 매일저녁 가족이 각자의 자리에서 어머님 완치를 두고 기도하였는데 어머님은 점점 더 위중해지셨단 말입니다? 그러고 돌아가셨단 말입니다? 자제분들 입장에선 이해가 안되는 상황도 됩니다. 그런데 돌아보니 작정기도 한달동안 어머님 신앙이 뜨거워지신 것을 깨닫게 된 것입니다.

10/28일, 저는 그날 문병을 서둘러야겠다고 감정이 요동했습니다. 그래서 이집사님과 병원으로 쫓아갔습니다. 이미 눈에 힘이 없는 상태셨지만 저희를 무척이나 반기며 성의껏 예배에 임하셨습니다. 찬양을 하면서 본인도 박수를 치고 싶었는지 왼손으로 마비된 오른손을 끌고 와서는 왼 손목 위에 X자로 얹고는 박자를 맞춥니다. 그렇게 찬양하다가 아이패드에 왼손으로 적습니다.
"목사님 행복해요"
이 아이패드가 의사소통의 방편이었기에 저는 첫 단어만 써도 환자의 의도하는 문장이 감이 옵니다. 그래서 맞히면 환자는 쓴 글자를 지우고 다음 글자로 넘어가곤 했지요.
"그동안 교회를 (못나가서) 미안해요"
하늘을 가리키며 하나님께 죄송하단 표현을 합니다. 찬양을 하며 두 어깨까지 들썩이며 찬양박자를 맞춥니다. 저희는 옆 입원실에 끼치는 소음을 개의치 않고 땀이 나도록 찬양하였습니다.
아이패드에 또 적습니다.
"목사님 감사합니다. 사돈과 두 분 덕분에 세례" 받아서 감사하다는 맘을 적습니다.
그러고 다음날 떠나셨으니 가장 고통이 심한 시간대였는데도 얼굴은 붉게 상기되고 웃음과 함께 눈가는 촉촉하게 젖어서 찐한 신앙고백과 수차례 행복하다고 하셨습니다. 이 시간이 우리가 함께한 천국환송 잔치였던 것입니다.

그러고는 다음날 퇴원을 고집하셨습니다. 퇴원할 상태가 아니기에 제가 꼭 집으로 가셔야 하겠냐고 물으니까 아주 단호하셨습니다. 결국 다음날 퇴원하셨습니다. 집에 도착하시고는 몇 시간 후 소천하셨다고 합니다. 제게 보낸 마지막 문자가 ‘목사님 찬양하는 모습이 아름다웠어요! 행복했어요! 사랑합니다!’

10/29일에 소천 하셨는데 약 20일이나 지나서 11/18일에 하관예배를 집도했습니다. 한국의 속전속결과는 대조되는 흐름입니다. 호주도 병원에서 사망하면 의사가 사망선고를 하면 일이 간단한데 자택에서 돌아가시는 경우는 경찰수사관이 와서 오랜 시간 조사를 합니다. 사망을 확인하는 과정에서는 가족들을 분리시켰다고 합니다. 2층에 올라가 있고 검사과정의 대화도 유가족들이 안 듣는 게 심적으로 낫다고 문도 닫으라고 부탁했답니다. 정말 인간의 존엄성을 존중하는 사회이고 문화입니다. 마치고는 시신을 안치소로 옮겨서 부검이 필요한지 여부를 파악하여 필요한 경우는 가족의 허락을 받아 실시하고 필요치 않으면 시간은 조금 단축이 됩니다.

장의사도 한인 업체들이 여러 곳이 있는데 아무래도 호주인들보다 가격면에서 조금 센가 봅니다. 화장을 하여도 바로 안장을 못하더라구요. 유골을 말려야 한답니다. 그리고는 유족들의 상황에 따라 안장 일정을 정하다 보니 스무날 가량이 지체되었는데 대체로 이보다는 좀 단축된다고 합니다. 자녀들의 주거지에서도 멀지않은 파크에 하관하는 날 날씨도 청명하였습니다. 저는 데살로니가 전서 4장 말씀으로 슬픔에 젖은 유가족에게 울 일이 아니라 고인은 천국에서 너무 행복하고 또 다시 만날 그 기다림의 소망이 우리에게 있다고 위로를 전하였습니다. 돌아오면서 제 후배의 친정어머님이신 이 집사님께서 하신 말씀이 제게도 큰 위로였습니다. 따님이 4년간 다닌 대학이 조금 덜 만족스러웠는데 오늘 비로소 그 맘이 해결되었다고 하십니다. 그 여자대학교에 들어간 게 선배이신 서정남 목사님 만나려는 인연이었나 보며 오늘과 같이 시어머님의 천국행을 도운 사건까지 이른다고 하셨습니다. 참 제겐 이보다 더한 감사의 표현이 어디 있겠습니까?

그렇습니다.

고인은 주어진 칠십년에서 자칫하면 지옥으로 미끄러질 뻔 하셨는데 불과 두 달 전에 천국열차로 신속히 환승하신 주인공이 되셨습니다. 목사를 섬기느라 딸기만한 체리와 키위 만한 딸기를 준비해 두시고 가장 큰 거는 목사님꺼라고 권하시던 그 손을 주께서 받으시고 상급으로 이어지지 않았을까 혼자 생각합니다.

마지막까지라도 예정하신 영혼은 꼭 찾으시는 주님께 감사와 찬양을 올립니다.

"내가 하나님의 열심으로 너희를 위하여 열심을 내노니 내가 너희를 정결한 처녀로 한 남편인 그리스도께 드리려고 중매함이로다(고후1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