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프리카공화국 대사관 사랑의 쌀 전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사관 사랑의 쌀 전달
  • 김오채
  • 승인 2020.07.17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숙인 및 취약계층을 위한 사랑의 쌀

남아프리카공화국 대사관(대사- 제나니 들라미니)은 7.17(금) 기독교대한감리회 사회복지재단이 운영하는 따스한 채움터에서 “노숙인 및 취약계층을 위한 사랑의 쌀(280Kg)”을 전달하였다. 사랑의 쌀은 제나니 들라미니 대사를 대신하여 허트 드프리어 대사대리(정치부 참사)가 전달하였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대사관 사랑의 쌀 전달
좌-허트 드프리어 대사대리, 우-최창환 장로
남아프리카공화국 대사관 사랑의 쌀 전달

이 행사는 UN이 2009년 선포한 “국제넬슨만델라 의 날(7.18)”을 맞이하여 만델라 인생 67년을 기리기 위하여 각 개인이나 단체는 기념일에는 타인을 위하여 67분간 봉사하여야 한다. 그러나 금년에는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상황에서 주한 남아프리카공화국 대사관 직원들이 직접 봉사활동을 할 수 없기 때문에 노숙인 및 취약계층에게 식사를 제공하는 “따스한 채움터”에 작은 기부를 하게 되었다고 허트 드프리어 대사대리(정치부 참사)는 밝혔다.

사랑의 쌀 전달 취지 설명

최창환 장로(기독교대한감리회 사회평신도국 총무)는 사랑의 쌀을 전달 받고 많은 개인이나 단체에서 불우한 이웃을 돕는 손길이 있었지만 이렇게 대사관에서 기부한 사례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대사관이 처음이라고 밝히며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국제넬슨만델라의 날 제정정신과 사랑의 봉사정신을 널리 알려 그 정신이 이어지도록 홍보하겠다고 말하였다.

감사의 말씀 전달

“국제넬슨만델라 의 날은 일생(67년)을 인류의 갈등해결, 민주화, 인권, 화해, 평화, 자유를 위해 헌신한 넬슨 만델라의 업적을 기리기 위하여 UN이 2009.7.18. 선포하였다. 2020년은 넬슨만델라 의 날 제11주년이 되는 해로 ”빈곤에 대한 대책“이라는 큰 주제아래 ”행동하라, 변화를 추구하라, 매일을 만델라의 날로 만들자“라는 소주제로 이 날을 기념하고, 만델라가 소중히 여겼던 민주주의, 자유, 평등, 다양성, 화해, 존경과 같은 가치를 세상 사람들이 받아들이도록 독려하고 있다.

넬슨 만델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